사내가 무림에 처음 등장했을 때

세상은 염왕(閻王)이라 부르며 두려워했다.

사내가 무림을 떠났을 때

세상은 그를 무신(武神)이라 칭송했다.


향란 퓨전 판타지 장편소설

『무림에서 온 배달부』


"참 파란만장한 삶이었지."


불혹도 되지 않아 천하를 제패한 무신 강소.

깨달음을 얻고 기운을 갈무리하던 중

갑자기 생겨난 균열에 빠지고 마는데…….


강소가 도착한 곳은 21세기 대한민국.

게이트와 마수로 인해 피폐해진 그 땅에

무림에서 온 무신, 아니 배달부가 평화를 선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