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상현 작가는 기성작가다.

그리고 실패를 경험한 작가였다. 낙향무사는 그가 내놓은 회심의 역작이고 시장의 큰 호응을 얻었다.

그래서, 감히 말한다. 인간은 누구나 도전보다는 안정을 택하고 싶어한다. 천년무제는 그러한 안주에서 나온 작품인 것 같다.

천년무제는 과거의 인물이 깨어나면서 벌어지는 글이다. 시간을 초월한 인간이 새 시대를 받아들이는 에피소드가 위주로 사건이 진행한다. 더불어 자기만의 기준점이 명확한 주인공이 재미를 주는 게 이 작품의 가장 큰 장점이다.

그런데, 그것 뿐이다라는 인상을 지우지 못했다.

기본적으로 전작을 답습한거는 그렇다치더라도, 저런 소소한 에피소드가 글 전개자체에 크게 부각되지가 않는다. 무협 소설 특의유 큰 밑그림이 보이지 않는다. 물론 1,2권이니 그럴 수 있겠지만 발단에 해당하는 이 부분에서 그것을 어필하지 못한 건 뒷연결권을 찾게 만드는 힘이 약하다.

문체도 마음에 들지 않는다.

낙향무사의 문체는 술술 읽히고 편안했다면, 이건 쉽게 쓰려는 티가 역력했다. 독자가 읽기 쉽게  썼다는 표현이 될 수도 있지만 난 그리 보지 않는다. 문장에 힘을 주지 않고 쭉 읽히게 썼다는 느낌이다.

황규영 작가님의 글을 난 좋아했다. 초창기 작품인 잠룡천하와 금룡진천하는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현재 판치고 있는 귀향무협의 시초를 쓴 것도 그분이시다. 그런 그 분도... 현재 하락세다. 머신처럼 쓰시던 분이 이제는 잠잠하시다. 모르긴 몰라도 자신의 글에 대한 고찰과 스타일의 한계에 부딪칠 거라 추측하는바다.

낙향무사에 이은 천년무제는.

그러한 악습을 똑같이 따라가고 있다. 김정률 작가은 세계관을 이용해 연작으로 우려먹는다. 묵향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전혀 다른 제목과 글을 표방하면서 내실은 하등 전작과 다를 바가 없으니 실망스러울 따름이다.

쓰다보니, 악평만 쓴 것 같다. 감상에 어울리지 않는 듯 하지만 작가의 역량과 가능성으로 볼 때 아쉬운 마음이 강하게 들어서다. 좀 더.. 공을 들이고 자기 색채를 입혀서 나왔다면.. 최소한 조금의 신경을 더 썼다면 좋았기에 이런 쓴소리를 남기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