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산검신을 읽으면서 느꼈던 감정은 부드러움이었다.

글이 참 부드럽게 잘 읽혔다.

특정부분에서 감정적인 처리도 좋았다. 다만 큰 임팩트가 없어서 아쉬웠다.

오버는 분명 자제해야겠지만 고조는 분명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성장물 특유의 지켜보는 맛이 강해서 볼만 했지만 3권에서는 본격적인 시련을 기대한다.

착한 주인공을 돋보이게 만드는 것은 시련이다. 시련 속에서 신념과 의지를 지켜가는 모습이야 말로 착한 주인공을 더욱 매력적으로 보이게 만드는 요소가 아닌가 생각한다.

작가님의 전작들에 비해 이번 작품은 상당히 안정적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3권에서 더욱 중량감있는 스토리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