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화등선, 자승자박, 화공도담에 이어 마감무림을 보게 되었다.

대여점에서 상당히 인기가 많아서 구하는데 애를 먹었다.

바로 전작인 화공도담은 부드럽지만 착착 감기는 글이었다.

글에서 향기가 나는 느낌이랄까?

이에 반해 마감무림은 좀 라이트한 느낌이다.

이리저리 얽히면서 일이 꼬이면서 상황이 재밌게 돌아간다.

마감에 대한 작가의 애환과 고충이 담겨 있달까?

어깨에 힘을 빼서 그런지 책장이 참 잘 넘어간다.

하지만 화공도담의 묵직함을 원한 독자는 어느 정도 실망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필자의 경우에는 아주 유쾌하게 읽었다.

다만 중간중간 패러디를 한 것 같은데, 잘 모르는 부분이 있어서 아는 사람만큼 웃기지는 않았다.

또한 지금까지 한재선에게는 운이라는 부분이 크게 작용되었다.

덕분에 독자는 한재선이 운이 아닌 능동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을 기대하게 되었다.

끝까지 유쾌함을 놓지 않으면서도 전작에서 보여주었던 진중함이 잘 조화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