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권을 보고 나면 이 책의 풀어가는 내용의 방향을 파악하게 돼죠. 신간을 계속 읽을 건가, 아님 던져버릴 건가에 대한 판단이 서기도 하지만요.ㅋ

 

1,2권에서의 내용은 보통 정도였던 것 같아요. 농노 출신이나 귀족 행세를 하는 내용은 진부하다고 느끼는 분도 꽤 계시더군요. 환생같은 것도 이제는 많이 흔한 소재로 쓰이고도 있고요. 무협과 판타지, 게임 장르를 비교했을 때 판타지나 게임 장르는 초반에 관심을 끄는 게 조금 더 중요하다고 전 생각하는 편인데 그런 부분에선 조금 약하지 않나 싶어요. 하지만 역시 이름있는 작품들을 쓰셨던 작가님답게 조금은 진부하다 싶은 내용들을 조금은 스피디하게 잘 풀어가신 것 같아요.(아무래도 주인공이 패도 쪽으로 가다보니) 그리고 무엇보다 소드엑스퍼트, 소드 마스터 같은 걸 구분해놓지 않으셨다는게 독자들이 1, 2권을 읽고 판단하는데 가장 큰 매력이었다고 생각해요. 또 악마의 재능이라고 불리는(순간 원피스가 생각났지만ㅋ)권능이 있으니 조금 더 재밌게 풀어갈 수 있을 것도 같고요.(근데 너무 빨리 먼치킨화 되는 건 아닌지..) 그리고 이건 순전히 제 느낌인데 제 눈에 주인공이 하는 짓이나 말투가 패도나 오만하게 안 보이고 어린애같지 않아요? 조금  거슬리는 느낌이 드네요....묘하게 여포같은 느낌이 나오는 건 아무래도 제가 최근에 연희무쌍을 소재로 한 명작들을 봤기 때문이겠죠?ㅋㅋ

 

암튼 문제는 3권부터 일 것 같아요. 확실히 1, 2권에서 깔아놓은 소재들은 다양하고 흥미롭죠. 다른 왕들도 환생시켜도 되고 전쟁 쪽으로 가도 되는 등 풀어갈 이야기도 무궁무진하게 만들 수 있고요. 결국은 이걸 어떻게 풀어가는지에 따라 '와 이거 재밌다' 나 그저 그런 소설로 나뉠 것 같아요.

 

여담으로 제가 이 작가님 책은 이게 처음인데요... 나쁘진 않은데 아직까지는 이작품을 보고서 전 작품을 찾아보고 싶단 생각이 들진 않아요...근데 소재는 충분히 재밌고 1, 2권에서 많이 풀어나간 것 같지않아서 3권 4권을 기대해 봐요.ㅅ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