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의 제왕을 읽고.

 

 

전작인 강철의 열제를 좋아하던 독자였습니다. 지금 와서 돌아보면 고구려의 요소와 판타지 특유의 느낌을 에피소드와 캐릭터로 풀어낸 게 돋보이는 소설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폭풍의 제왕은 고구려라는 소재가 사라졌기에 조금은 위험할지도 모르는 소설인 것 같습니다.

 

 

마운틴 콴.

색다르면서도 다른 소재로 갖고 이 글은 시작하게 됩니다. 산적왕이라는 콴과, 그런 주인공의 숨겨진 핏줄의 이야기인데 진부하면서도 차별 되는 소재가 이율배반적입니다. 일단, 시작을 보며 느낀 점은 불친절하다였다는 겁니다. 전작이 고구려라는 소재로 통일감을 줘서 접근성을 높인 방면에, 초반에 산적이라는 직업적 특색을 받아들이는데 꽤나 애를 먹었습니다.

 

 

1,2권을 보면서 든 느낌은 대서사시의 발단이었다는 겁니다. 현 장르소설의 대다수는 발단을 보여주는데 최소한의 페이지를 할애합니다. 아무래도 자극적인 요소와 더불어 몰입도를 높이려는 작가의 생각이겠죠? 그런 면에서 볼 때, 1,2권에서 왕국으로 돌아가지 못한 폭풍의 제왕은 참으로 특수한 경우입니다. 어떻게 보면 작가님의 이름? 이것이 작용하지 않았나 조심스럽게 추측하는 바입니다.

폭풍의 제왕 역시 전편 적룡왕과 마찬가지로 호불호가 갈리는 글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강철의 열제에서 보았단 캐릭터와, 자잘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벌어지는 에피소드는 분명 가우리 작가님의 가장 큰 장점입니다만, 고구려라는 중심이 빠진 현재의 캐릭터들은 어딘지 모르게 이야기에서 겉도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분명 재치가 있고 센스가 넘치는 말장난임에도 불구하고 그냥 그러려니 넘어가게 된 달까요? 캐릭터의 과거야 후에 나올 수도 있지만, 퓨전이란 장르가 아닌, 오리지널 판타지에서 오는 접근성은 확실히 차이를 갖는 것 같습니다.

슬로우 스타터. 폭풍의

제왕은 그에 딱 부합되는 소설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대다수의 장르소설이 3권에서 무너지지만, 강철의 열제라는 대작을 쓰신 작가님의 역량으로 미루어봐 쉽게 망가지는 소설이 될 거 같지 않습니다. 그렇기에 전 3권을 기다릴까 합니다. 가장 핵심적인 이야기가 3권에서 이뤄지게 될테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