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룡왕 리뷰: http://www.ipapyrus.co.kr/?document_srl=14409
폭풍의 제왕 리뷰: http://www.ipapyrus.co.kr/?document_srl=14765
천년무제 리뷰: http://www.ipapyrus.co.kr/?document_srl=14971
화산검신 리뷰:http://www.ipapyrus.co.kr/?document_srl=15179

마감무림 리뷰:http://www.ipapyrus.co.kr/?document_srl=15214



뭐랄까.. 나쁘진 않은 것 같은데...


너무 지루하다는게 문제인 것 같다.. 1권을 넘기기가 힘들정도랄까.

처음에 나는 천검독보행이라기에 군림천하와 비스무리하게 문파단위의 인물들이

나와서 강호를 질타하는 내용의 소설인줄 알았는데.. 문파는 문파이나..

능하운이란 자가 4대문주이자 유일한 문도가 되었.. 다.

즉, 군림천하보다는 권왕무적과 같은 유형이라고 봐야 무방할 것이다.


이러나 저러나 결국 내용이 재밌으면 되므로.. 펼쳐서 읽으려고 했는데...

이거 좀이 쑤셔서 도저히 넘기질 못하겠다. 한페이지 한페이지 넘기는게 고역이라고 느껴질 줄이야..

물론 내용이야 나쁘진 않다. 가끔 지식을 뽐내려고 하시는지 조금 불필요한 내용을 약간, 아니 많이 덧붙이시긴 하시지만..

내용은 꽤 깔끔하고 정갈한 느낌인데.


너무..  나하고 안맞는 느낌이랄까..


흔한 먼치킨인 것 같아 더욱 그러했다.

힘은 무지막지하게 강한데다가 무슨 전대미문의 무공비급을 많이 가지고 있는지...



------------------------------------------------------------------------------------------------------------------

이벤트를 마치며...

소설을 평가한다는 것은 참 힘든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

정말 마음에들거나 정말 비난을 하고 싶은 책을 제외하고는

어정쩡한 경우 딱히 평가할 잣대가 없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작가분들이 힘들게 쓰셨는데 비난의 소리가 나온다면 어떨까요. ^^;

물론 힘들 것이고 속상할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평가를 하는 사람들은 더욱 기분이 모호하지 않은가 싶습니다.


허나 내 돈내고 책을 빌려서 평가를 하는 것이 당연하기도하고

오히려 그러한 비평을 듣기도 해야 좀더 수정하고 퀼리티가 좋은 소설을 쓸것이라 생각합니다.


더 좋은 작품을 쓰시는 작가분들이 되시길바라고 출판하시는 출판사여러분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